솔직녀의 솔직한 블로그

mybink.egloos.com

포토로그

 


남편의 성생활은 그만의 사생활이 아니다 연애/섹스

모신문의 섹스관련 칼럼에 실렸던 이 글을 읽고 황당했다. 칼럼의 마지막 부분 만을 인용하면..

"남자들의 사생활은 특별하지 않다. 그건 그냥 인간의 사생활일 뿐이며 개인사일 뿐이다. 그들이 외장하드 가득하게 포르노 동영상을 수집하고, 클럽에서 여자를 사는 것은 이 세상 그 어떤 여성에게도 이해 받을 수 없는 행동이지만, 우리는 접어두고 가야 한다. 그런 행동들을 이해하고 인정해서가 아니라, 그 어떤 설명으로도 이해시킬 수 없는 문제이기 때문일 것이다.

내 남편만은 절대 그렇지 않다고 눈에 불을 켜신 분이 있다면, 물론 그 남편은 절대 그렇지 않기 때문일 거라고 믿자. 그것이 부부생활에 평화를 가져다 준다면 그것이 최선의 선택이다. 시대를 거듭하면서 변하지 않는 부부트러블의 원인이 그것이듯이, ‘인정하다’가 아닌 ‘접어두자’로 결론짓는 것이 최선이 아닐까 한다."

칼럼의 주제는 남자들의 성생활을 가지고 그를 평가해서는 안되며 그 부분은 전적으로 사생활이니 그것을 가지고 가타부타 할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나도 그것에 대해서는 이의가 없다. 남성 뿐만 아니라 여성의 성생활도 당연히 같은 식으로 보호(?) 받아야 된다고 생각한다. 남성이든 여성이든 포르노를 보거나 자위를 하거나 유흥업소에 가거나, 그건 개인의 자유다.

나의 눈살을 찌뿌리게 했던 부분은 인용한 마지막 문구다. 내가 잘못 이해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이 마지막 문구는 결혼한 남자들, 특히 내 남편이 유흥가에 가서 여자를 사거나 음란한 행위를 하는 것도 눈감고 모른척 넘어가 줄 필요가 있다는 식으로 들린다. 남자들은 성욕 때문에 그럴 수 있고, 그걸 해소하려고 가끔 그런 곳에 가는 건 넘어가주는 것이 가정의 평화를 위한 길이라는 얘기인가?

내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몇몇 한국여성들의 생각 중 하나가 바로 남편이 다른 여자와 마음이 없는 섹스를 하는 것은 눈감고 넘어가 줄 수 있다는 생각이다. 그런 부부 같으면 이미 무늬만 부부인 관계다.

도대체 어떤 경우에 유부남이 아내 이외의 여자와 섹스를 하게 될까?

덧글

  • 크로페닉 2010/09/11 05:35 #

    과연 저 칼럼을 쓴 사람은 자신의 아내가 바람을 피고 다른 남자와 육체적 관계를 갖는다면 어떻게 할지 궁금해지는군요. 부부라는 관계가 상호간에 책임을 갖는 것인만큼 저러한 의견에는 동의할 수 없습니다. 여성도 그렇지만 남성 역시 여성과 동일하게 스스로 책임을 가지고 생활해야 할 것입니다.
  • 솔직녀 2010/09/11 11:44 #

    글쓴 분이 여자분인걸로 알고 있는데요.. 그래서 읽으면서 더욱 황당했죠.
  • 크로페닉 2010/09/11 15:08 #

    최악이군요... 당황...
  • 어스 2010/09/11 15:26 #

    잘못된거지만 어쩔 수 없으니 받아들여라 라는 걸 당당하게 말할 수 있는 사회를 '자유로운 사회' '열려있는 사회' 라고 봐야 하는 걸까요 아니면 미친 사회라고 봐야 하는 걸까요. 기준이 안되는 걸 '납득해라'라니. 무서운 이야기네요(...)
  • 솔직녀 2010/09/12 00:37 #

    언제부터인가 기준 자체가 말이 안되게 되어버린거 같아요.
  • 준희 2010/09/11 16:52 #

    저 경우라는게 두번째는 이해해달라고 하는건 말도 안되는거고...

    첫번째나 세번째의 경우에는 이미 부부관계랴는게 끝난 상태인것 같네요.

    어쩔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치더라도, 받아들이라고 말하는건 정말 아닌거 같습니다.

    잘못을 인정하고 고치려고 노력을 해야지.
  • 솔직녀 2010/09/12 00:39 #

    왜 많은 사람들이 불합리하고 아니라고 생각하는 점들을 고치려고 하기보다는 그냥 인정하라고 하는지... 꼭 이 부분만 그런건 아니죠.
  • To 문란녀 2010/09/11 21:31 # 삭제

    언제부터 서슴지 않고 태연하게 섹스 이야기 하면 맘대로 솔직녀가 되는 거임? 문란녀라면 모를까.

    혼전에 여러 명과 마음껏 즐기던 성적 타락도 자신만의 사생활이라고 즐기다가...

    이제와서 결혼하니까 고상한 척? 결혼하면 느닷없이 순결해지고 성스러워지나요?

    결혼생활에서 배우자에게 순결을 지키야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혼전순결도 그만큼 중요합니다.

    이제 비로소 제대로 각성하시길...

    저 칼럼에서... 남편이 새로운 여성을 만나 부인에 대한 애정이 식어 이혼하고 새 여성과 동거하며 몇 일 단맛 다 빼먹고는 식상하다고 헤어져 다시 부인과 재혼하는 것을 거듭하는 거라고 보면 딱 임. 이게 바로 혼전 순결 안 지키는 거랑 다를 바 없는 짓. 문란한 타락.
  • 솔직녀 2010/09/12 00:46 #

    글쎄요.. 전 고상한 척 한적 없는데 그렇게 봐주시면 고맙습니다.

    혼전순결에 대해서는 개개인마다 의견이 다르니 그에 대한 왈가왈부는 생략하도록 하겠습니다. 다 자기에게 최선인대로, 남에게 피해주지 않으면서 살면 되는거죠.

    저의 결혼전 연애와 섹스 라이프에 전혀 개의치 않는 남자를 만나 행복하게 살고 있으니 다행이라고 해야겠네요. ㅎㅎ
  • RiKa-★ 2010/09/12 00:19 #

    전 얼마 전 어디까지가 바람인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다가
    업소에 가서 해결하는 것은 애정을 기본으로 한 것이 아닌,
    상대는 돈을 주고 '일'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바람이 아니다.라는 발언을 하는
    여자애를 보고 기겁 했습니다.
    저는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고 외치며 이것이 국민성의 차이일까-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한국도 이런 사고방식을 하는 사람이 있는건가요!! 우와-;
  • 솔직녀 2010/09/12 00:48 #

    그 여자분의 남편되실 분은 행운아라는 생각이...
    과연 자기 남자친구나 남편이 그러해도 전혀 개의치 않을 수 있을지 궁금하네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