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직녀의 솔직한 블로그

mybink.egloos.com

포토로그

 


어디서부터가 '바람'일까? 연애/섹스

미상원의원 앤서니 위너 (Anthony Weiner)가 최근 미국의 언론을 뜨겁게 했다. 40대 중반의 기혼남성으로 전도가 창창한 이 정치인이 트위터로 20대 여성들과 성적 메시지와 사진을 주고 받다가 실수로 수신인 직접 전달 메시지가 아닌 일반 트위터 메시지로 전송을 해버린 것이다. 그 사실을 바로 시인하고 '내가 어리석었다'라고 자백을 해버렸으면 이 스캔들은 지금쯤 사람들 머리속에서 사라져 버렸을텐데, 그는 정말로 바보스럽게 자신의 트위터 계정이 해킹을 당했다며, 사진을 보낸 것은 자기가 아니라고 우겨댔다. 무려 일주일이 넘게 각 신문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그렇게 거짓말을 하다가 결국엔 자기 사진이고 자기가 보낸 것이 맞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그러면서 실은 여섯 명의 여자들과 몇 년 동안 페이스북과 트위터로 성적 농담, 외설스런 사진들을 주고 받았지만 한 번도 신체적인 접촉은 없었고 만난 적도 없었다면서 불법적인 행동을 한 것은 아니니 의원직을 사퇴할 생각이 없다고 했다.

그의 스캔들은 내 직장에서도 화제가 되었는데, 남자들의 의견은 그가 사실 불법적인 행동을 한게 아닌건 사실이지 않냐. 그리고 신체적인 접촉도 없었으면 그것을 바람핀 것이라고 할 수도 없는거 아니냐 인 반면, 여자들은 말도 안된다. 신체적 접촉이 없어도 몇 년간 그렇게 다른 여자들과 성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아내 몰래 지속하는 건 바람이나 마찬가지다 라는 의견이 압도적이었다.

도대체 바람의 기준은 뭘까?

(계속 읽어주세요.)

(위너와 그의 부인.. 이렇게 미인인 아내를 두고 그런 짓을 해서 더욱 욕을 먹었다..)